[대구수성점] “선한 마음도 유전인가요!” 황혜숙, 안미정 활동천사

웃으면 초승달이 되는 눈매가 똑같은 대구수성점 황혜숙, 안미정 활동천사


 

1. 활동 계기는?
황혜숙 – 예전부터 알고는 있었지만 봉사 활동하는 곳이 많고, 그 곳에서 책임을 맡고 있어 아름다운가게 활동을 하지못했었어요. 그런데 3년 전부터 원래 봉사하던 곳은 후원하는 방향으로 전환하고 아름다운가게 봉사를 시작하게 되었죠. 

안미정
– 어머니의 영향으로 알게 되었어요. 어릴 적부터 어머니 손에 이끌려 봉사를 접하면서 마음에서 우러나고 즐거운 봉사를 하고 싶다는 마음이 있었지요. 아름다운가게가 나의 봉사마인드와 잘 맞는 것 같아요.

2. 함께 활동하시는 것에 대한 다른 가족들의 반응 및 가족의 삶에 변화된 부분?
황혜숙
– 남편이 적극적으로 응원해준답니다. 함께 활동하는 모습을 좋아하고 안나가면 오히려 궁금해하며 무슨일 있느냐고 묻곤 하지요.

안미정 – 가족끼리 대화거리도 많아지고 어머니와 같이 활동하니까 더 모범적으로 활동해야 한다는 책임감이 많아졌어요.

3. 활동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거나 보람 있었던 일은?
황혜숙 – 오늘 내가 입은 옷이 가게에서 산 옷인데 얼마쯤 될까요? 3,000원주고 샀어요. 이렇게 적은 돈으로 잘 선택하면 멋쟁이가 되고 새사람이 된다는 것이 기쁨이지요. 그런데, 평소 자주오시는 70대 노인분이 계셨는데 어르신이 자주 오시니 고맙고 반가워서 다른 손님들보다 더 신경써서 예의바르고 친절하게 대했는데 계산하지 않고 옷을 몰래 입고가신 것을 알았을 때 너무 속상했어요.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 우리가 관리를 잘못한 것은 아닌지 손님을 제대로 응대하고 배려했는지 다양한 손님을 통해 나를 돌아보는 계기가 되었죠. 

안미정 – 처음에는 거리를 두고 까칠하게 대하시던 손님들이 점점 친근하게 변화해가며 마음을 열 때 보람을 느낍니다. 
그리고 젊은 사람이 봉사한다고 인정하고 칭찬, 격려해줄 때는 너무 감사하구요. 또한, 손님들과 친구들에게 절제된 구매와 절약의 중요성을 제대로 전달하고자 노력하게 되었습니다. 

 4. 후배천사에게 한마디
황혜숙 – 격식보다 구매자들에게 편하게 대하면 자연적으로 문턱이 낮아지는 것 같아요. 처음 활동하시는 경우 서먹하지만 내가 먼저 다가가면 상대도 다가오게 되므로 마음을 열고 먼저 접근하면 적응도 빨라지고 활동이 더 즐겁더라구요. 그리고 이왕 하기로 결정한 봉사활동이니 시간 약속을 잘 지키고 적극적으로 참여했으면 좋겠어요. 나보다 남을 먼저 보는 눈을 가지고 봉사에 임하는 활동천사님이 되자구요!

안미정 – 자신의 기준(고정관념)을 버렸으면 좋겠어요. 활동을 하면서 같이 있는 천사님들이 불편해하실 정도로 자신의 
주장을 지나치게 강조하는 천사님들이 계시는데 상대를 배려하는 마음을 가졌으면 좋겠더라구요. 그리고 늘 처음의 마음으로 가게의 원칙을 잘 지키는 활동천사님이 되시길 바랍니다.

5. 앞으로 아름다운가게가 어떻게 성장했으면 좋겠는지 말씀 해주세요.
황혜숙
– 아름다운가게의 나눔과 순환의 문화가 오래 지속되었으면 좋겠어요. 대신, 매장안의 물품들은 오래 적재되지 않고 빨리 순환되었으면 좋겠구요.

안미정 – 교육이 활성화되었으면 좋겠어요. 처음 활동을 시작할 때 신입활동천사 교육을 수료하지만 개인적으로 신입활동천사 교육 때 들은 내용들은 별로 기억에 없어요. 얼마 전 교육한 활동천사 아카데미의 돋움교실이 정말 좋았어요. 아름다운가게에 적응하고 활동에 익숙한 상황에서 접한 교육이 굉장히 효과적이고 활동을 반성하는 계기가 되더라구요.


6. 나에게 아름다운가게란?

황혜숙 – 삶의 과정(인생사)입니다. 다양한 연령대의 구매자들을 접하면서 10대의 삶부터 90대의 삶을 간접적으로 경험하고 그 분들을 통해 내 삶을 되짚어보고 반성하는 곳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안미정 – 배움터입니다. 이미 알고 있었지만 실천하지 않았던 부분들을 새롭게 일깨우고 실천하는 곳이잖아요^^ 
경험하고 그 분들을 통해 내 삶을 되짚어보고 반성하는 곳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인터뷰 및 사진촬영 : 김정은 대구경북본부 팀장
공유하기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