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음으로 가득찬 보물상자같아요 ‘강동고덕점 활동천사 김주희, 이가영, 한혜지 님’

가뭄으로 메마른 땅 위로 시원하게 비가 내리던 어느 여름날, 5호선의 끝자락에 위치한 아름다운가게 강동고덕점을 찾았습니다. 황금 같은 토요일에 열심히 기증천사와 구매천사를 맞이하는 학생 활동천사 세 분이 유독 눈에 띄었는데요. 강동고덕점 노정민 매니저님께서 자신 있게 강동고덕점의 보물들이라고 소개하는 토요일 학생 활동천사 삼총사 김주희, 이가영, 한혜지 활동천사님 만나보았습니다.

Q. 아름다운가게에서 자원활동을 시작하게 된 동기가 궁금해요.

김주희 님:1365 자원봉사포털에서 활동처를 찾다가 아름다운가게를 알게 되었고요, 집에서 비교적 가까운 거리의 아름다운가게 강동고덕점에서 활동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지속적인 자원활동을 하고 싶었는데, 아름다운가게는 주 1회 4시간을 기본 활동시간으로 하고 있어서 '나에게 딱이다!' 싶었죠.

한혜지 님: 저는 작년에 가영이가 같이 해보자고 했지만 낯가림이 심해서 망설였었어요. 2학년이 되고 나니 여유가 생겨서 같이 자원활동을 시작했습니다.

Q. 자원활동에 대한 주변의 반응은 어떤가요?

이가영 님: 친구들이 사는 동네에도 아름다운가게가 있어서 관심을 보이더라고요. 아름다운가게가 어떤 곳인지, 활동천사는 주로 어떤 활동을 하는지 알려주면서 보람되고 재미있으니 해보라고 권유하기도 해요.

김주희 님: 저는 지인들에게 지속적으로 자원활동하는 모습이 기특하다는 얘기를 들었는데, 무척 뿌듯했어요. 그리고 관심을 보이는 친구들에게 권유해서 같이 자원활동을 하기도 했어요.

Q. 자원활동을 하면서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있을까요?

김주희 님: 저희가 활동하는 토요일은 기증천사의 방문이 굉장히 많은데요. 그래서 기증천사를 응대하는 과정에서 좋은 물건을 기증해주실 때 기분이 좋아요. 그래서 기증해주시면 저희 셋이 모여서 크게 감사 인사를 드려요. 기증천사가 기증하는 일을 보람되고 의미 있는 일로 느끼실 수 있도록요.

한혜지 님:토요일마다 가게에 와주시는 단골 구매천사님이 계세요. 자주 오시니까 더욱 반갑고, 때로는 기다려지기도 해요. 많은 사람들을 만날 수 있는 공간이라 그런 점이 참 좋아요.

이가영 님:활동천사님 중에서는 목요일이 활동요일인데, 시간 될 때마다 오고 계세요. 기증문의 및 접수가 많은 토요일은 일손이 부족할 때가 많은데, 그럴 때마다 정말 감사하죠.

Q. 자원활동하다가 힘들 때 동기부여가 될 만한 일이 있다면요?

이가영 님: 아름다운가게 매장을 방문하시는 분들이 칭찬, 격려해주실 때요.

한혜지 님: 저는 깔끔하게 진열, 정리된 물품들을 볼 때요. 내가 이걸 해냈구나 하는 느낌에 뿌듯하고, 그래서 그 과정이 즐겁죠. 그러면서 힘을 얻어요.

김주희 님: 저는 구매천사님들께서 떨어진 옷을 보면 걸어주신다던지 작은 도움이라도 주실 때 정말 감사드리고 활동천사로서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을 해요.

Q. 좋은 뜻으로 함게 활동하는 서로가 서로에게 어떤 의미인가요?

이가영 님: 친구들은 항상 제 곁에 함께하는 존재와 같아요. 함께 활동하면서 더욱 관계가 끈끈해진 것 같아서 없으면 허전할 것 같아요. 그리고 친구들 외에도 함께하는 활동천사님들은 모두 하나하나 알려주시고 칭찬과 격려를 아끼지 않으셔서 가족과 같아요.

김주희 님: 아무래도 그 누구보다 호흡이 척척 맞고 말하지 않아도 통하는 관계라서 참 좋아요. 

한혜지 님: 같이 활동하다 보면 뿌듯함과 보람이 2배가 되는 것 같아요. 서로가 있어서 위안이 되고요.

Q. 앞으로의 꿈이나 계획이 있으신가요?

김주희 님: 저는 사회복지분야에 관심이 있어서 나중에 사회복지사가 되고 싶어요. 아름다운가게 자원활동을 계기로 다양한 나눔 활동을 해보고 싶습니다.

한혜지 님: 저는 앞으로도 여유가 되면 쭉 아름다운가게에서 활동천사로 함께하고 싶어요. 성인이 된 이후라도요. 저는 청소년 상담사에도 관심이 있고 바리스타도 해보고 싶어요.

이가영 님: 그럼 카페를 운영하면서 그곳에서 상담을 해주는 건 어때?(웃음) 저도 학업과 병행할 수 있는 2학년 때까지는 지속적으로 자원활동을 계속하고 싶어요. 성인이 된 이후에는 매장 운영지원 자원활동 외에 아름다운가게의 다른 분야의 자원활동도 해보고 싶어요. 그리고 꿈이 있다면, 저는  디자인 회사를 차려서 운영해보고 싶어요.

세 분 활동천사님과 인터뷰를 하는 내내 웃음이 끊이지 않았던,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활동천사님들의 밝은 웃음만큼 앞으로도 열심히 활동하시면서 꿈을 향해 전진하시길 아름다운 기자단이 응원하겠습니다!

최혜림아름다운 기자단 5기

아름다운가게의 자원활동가님들의 아름다운 소식을 전달하는 아름다운기자단입니다.
공유하기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