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가게 15주년 기념 인터뷰 ‘광주전남지역 1호 천사, 김경이& 김명순 활동천사님’

아름다운가게 15주년, 보석보다 빛나는 사람들의 이야기

활동천사님들과 함께 나눔과 순환의 세상을 만들어 온 아름다운가게가 어느덧 열다섯 살이 되었습니다. 아름다운가게가 지난 15년간 나눔의 결실을 튼튼하게 쌓아 올릴 수 있었던 건 한결같은 활동천사님들의 헌신과 노고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이를 기념해 전국의 활동천사님들을 만나 뵙고 인터뷰를 진행하였습니다. 활동천사님 한 분 한 분 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함께해 주셔서 참, 고맙습니다!

광주전남지역 1호 천사, 광주첨단점 김경이&김명순 활동천사님

"자원활동이요? 그냥 해요. 하면 행복하니까"

Q. 가장 중점에 두고 있는 삶의 가치는 무엇인가요?

김경이 님 저는 ‘작은 것이 아름답다’는 책을 아주 귀중하게 생각해요. 생명을 존중하는 사상, 환경을 생각하는 배려를 아주 중요하게 여기는데 아름다운가게의 활동도 환경친화적인 점이 마음에 들어서 시작했어요.

김명순 님 저는 평범하게 주부로서 삶을 살다가 우연히 박원순 변호사의 기사를 접하게 되었어요. 그런데 그분이 가진 생각과 철학이 참 마음에 들더라고요. 큰 동요 없이 꾸준한 성격이기에 지금까지 자원봉사활동을 해오고 있는 것이 아닌가 싶어요. 나를 필요로 하는 곳이 있다는 게 저를 행복하게 해줍니다.

Q. 과거에 비해 자원활동에 대해 변화가 있다면 어떤 점이 있을까요?

(함께) 아무래도 기증량이 증가한 것으로 설명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자원봉사에 대한 홍보도 잘되고 인식이 좋아지면서 기증량이 더 많이 늘어난 거라고 생각합니다. 매장으로 오는 기증이 엄청 늘었거든요. 그런데 기증 물건의 질은 안 좋아진 것 같아요. 이젠 기부문화의 질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기증량 증가로 인해 매장에서 봉사활동하는 것이 더 힘들어지기도 했거든요.

Q. 자원활동을 하는 것에 대한 가족이나 주변인들의 반응은 어떠한 가요?

김명순 님 응원을 많이 해주죠. 좋은 일이라는 걸 대부분 아니까요. 물론 아름다운가게에 대한 인식이 없는 지인들도 있지만 워낙 오래 활동을 하다 보니 이제 잘 설명하고 홍보할 수 있어서…가게가 하는 일을 잘 알리고 있습니다. (경이) 처음에는 아이들도 키워야 하고, 집안 살림도 해야 하는데 자꾸 봉사활동을 가는 것에 대해 불만했던 남편도 지금은 세상에서 제일 든든한 후원자예요. 아름다운가게 자체를 응원하고 있죠.

Q. 자원활동을 하며 겪었던 어려움 혹은 지속함에 있어서의 어려운 점이 있나요?

(함께) 아무래도 갑자기 기증이 늘어난 것이겠죠. 체력적으로 훨씬 힘들어졌어요. 그리고 기증품에 대한 질 관리도 해야 하니까… 그걸 설명하고 돌려보내는 것이 미안하고 힘들어요.

Q. 자원활동에 대한 이해와 경험이 부족한 분에게 현재의 활동을 소개한다면?

(함께) 아름다운가게에서는 다양한 이야기가 나누어지고, 사람과의 관계를 경험할 수 있는 곳이죠. 특히 광주첨단점은 정말 딱 ‘지역의 사랑방’ 역할을 하고 있어요. 자랑을 하고 싶은 것이 참 많은데요…(웃음 )우리 광주첨단점은 뭔가 행사를 하더라도 포장이나 과한 의전이 없이, 진솔해서 좋아요. 또 활동천사가 자발적이고 독립적일 수 있는 봉사 공간이고요.

Q. 아름다운가게 자원활동 외에 다른 활동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김명순 님 저는 호스피스 병동에서 봉사활동을 오래 했고요.

김경이 님 저는 동사무소 새마을 봉사부터 시작해서 다양한 봉사활동을 하고 있어요.

(함께) 하지만 아무래도 아름다운가게에서의 봉사활동이 가장 크고요.

Q. 자원활동에 대한 확대/발전 방향에 대한 의견이 있으신가요?

김명순 님 자원활동은 내가 좋아서 하는 일이에요. 좋은 일을 하면 나에게 다 돌아온다는 것을 믿거든요. 저도 나이가 참 많은데, 저는 앞날이 걱정이 하나도 안돼요. 왜냐면… 아름다운가게는 나를 필요로 하는 곳이고, 내가 또 이곳에서 역할 할 것이 있기 때문이에요.

김경이 님 아름다운가게에서 활동하다 보면 사람들과 많이 만나게 되고 특히 활동천사와의 관계도 아주 중요한 걸 알게 됩니다. 자원활동가 사이에서 소통을 잘 해야 하고, 그렇기 때문에 매니저님의 역할이 중요해요. 우리 매니저님은 참 잘하죠. (웃음) 봉사를 할 수 있는 공간이면서 되살림의 정신, 그물코의 정신을 잘 실천해갈 수 있는 장소이기도 하니까… 아름다운가게에서 이러한 점을 잘 살려서 활동천사 교육도 하고 시민들에게도 알리면 좋겠어요. 그럼 자연스럽게 자원봉사활동에 대한 발전이 이루어질 거라 생각합니다.

Q. 아름다운가게에 대한 제언이나 혹은 천사님의 다짐을 들려주세요.

(함께) 지금은 두 달에 한 번 실행위를 통해서 활동천사들끼리 만나고, 가게 소식이나 정보도 듣고 하는데요. 관계성을 확장하고 정보나 이런 면에서 잘 알기 위해서는 실행위가 강화되어야 한다고 봅니다. 거창하고 대단한 이유가 있어서 봉사를 하는 건 아니에요. 그런데 하다 보니 우리가 하는 일이 실로 위대한 일이라는 걸 알 수 있었죠. ‘자연을 살리고’, ‘사람을 살리는’ 일에 일조한다는 것, 작은 손길을 보탤 수 있다는 것이 행복합니다.

공유하기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