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가게 15주년 기념 인터뷰 ‘서초점 정귀옥 활동천사 님’

아름다운가게 15주년, 보석보다 빛나는 사람들의 이야기

활동천사님들과 함께 나눔과 순환의 세상을 만들어 온 아름다운가게가 어느덧 열다섯 살이 되었습니다. 아름다운가게가 지난 15년간 나눔의 결실을 튼튼하게 쌓아 올릴 수 있었던 건 한결같은 활동천사님들의 헌신과 노고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이를 기념해 전국의 활동천사님들을 만나 뵙고 인터뷰를 진행하였습니다. 활동천사님 한 분 한 분 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함께해 주셔서 참, 고맙습니다!

서초점 정귀옥 활동천사 님’

"봉사활동은 생활의 일부와 같죠"

가장 중점에 두고 있는 삶의 가치는 무엇인가요?

저는 대학 때부터 무언가 사회에 돌려줘야겠다는 생각을 하며 살았던 것 같네요. 버스 안내양 가르치는 일을 했었고, ‘소시모’(소비자 문제를 연구하는 시민의 모임)의 창립멤버이기도 해요. 결혼 후 아이를 키우며 평범한 주부로 살았는데 아름다운가게 1호점이 첫 기증품을 모을 당시 우연히 동참하게 되었죠. 주변의 흔한 물건으로 작지만 좋은 일을 할 수 있어 서 끌렸던 것 같아요.

자원활동에 대한 이해와 경험이 부족한 분에게 현재의 활동을 소개한다면?

저는 서초점에서 자원활동가 매니저로 활동하고 있어요. 그래서 서초 매장은 직원 없이 활동천사로만 운영되는 자립매장이죠. 우리 서초점에는 굉장히 다양한 사람들이 찾아오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을 폭넓게 만날 수 있어요. 그리고… 매장 봉사라는 게 일상에서 쉽게 할 수 있는 일 이예요. 비장하게 마음 먹을 이유도, 주변을 정리할 필요도 없이 일단 시작해보고. 그 이후엔 놀이터처럼 즐기면 되죠. 봉사는 아이들 교육에도 좋아요. 꾸준히 오래 엄마가 봉사활동을 하면 아이들에게도 봉사활동이 결코 어려운 일이 아니라는 생각이 자연스럽게 전달되는 것도 확인할 수 있죠. 엄마를 따라 드나들던 꼬맹이가 대학생이 되어서 봉사활동을 하러 오는 경우도 종종 있답니다.

자원활동을 하는 것에 대한 가족이나 주변인들의 반응은 어떠한가요?

저는 인생의 4분의 1을 아름다운가게와 함께했어요. 40대 중반에 시작해서 벌써 60대에 접어들었으니… 세월과 함께 추억이 많아졌죠. 하지만 처음엔 직원도 아니고, 월급을 받는 것도 아닌데 봉사활동을 하겠다고 나서자 주변에서 핀잔을 많이 들었어요. 아름다운가게에 처음 나올 당시 한창 공부해야 할 고등학생이던 아들 뒷바라지가 먼저 아니냐는 얘기였죠. 그런데 지금은 온가족이 든든하게 후원해주고 있어요. 특히 남편은 본인의 재능을 살려 아름다운가게의 투명성을 감사하는 활동으로 재능기부를 하고 있답니다.

자원활동가 매니저로서 역할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자원활동으로 매니저의 역할을 하는 것이 쉽지는 않아요. 서류업무부터 시작해서 소통까지 다양한 일들이 있죠. 하지만 충분한 동기부여가 되고 보람이 있습니다. 가게와 천사들 사이의 교량역할을 하려고 노력해요. 예전에 제가 영국으로 옥스팜 연수를 갔을 때였어요. 옥스팜 1호점인 옥스포드점에 갔을 때 자원 봉사하시는 할머님이 손을 떨면서 매니저가 잠시 매장을 비운 사이 혼자 업무를 보고 계신 모습에 큰 감동을 받았었습니다. 건강이 허락하는 한 저는 아름다운가게와 함께 할 것 같아요. 서초점에도 70세가 훨씬 넘은 천사님이 계신데 정말 열정적으로 봉사하시는 걸 보면 그 모습을 닮고 싶어요.

자원활동을 하면서 가장 크게 변화한 점은 무엇인가요?

우선 제 시선이 많이 바뀐 점이요. 봉사활동을 하기 전에는 그저 제 기준으로만 모든 것을 생각했으나 이제는 무슨 이유가 있겠거니 해요. 눈에 보이는 게 다가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었죠. 그리고 그냥 살면 매일 만나는 사람들만 만날 텐데… 아름다운가게를 통해서 만날 수 있는 사람들의 차원이 달라졌어요. 후원이사님들부터 정말 어려운 소외계층까지. 아름다운가게에서의 봉사활동은 ‘세상을 보는 망원경’ 같아요. 맨 눈으로는 못 봤을 것을, 나눔활동의 넓은 품을 구석구석 보여줌 으로서 제 시야를 넓혀주었죠.

아름다운가게에 대한 제언이나 혹은 천사님의 다짐을 들려주세요.

활동천사들이 아름다운가게의 돌아가는 일에 알 수 있는 채널이 더 다양하게 있었으면 좋겠어요. 대부분 자원활동가들이 50대 이상이셔서 홈페이지 접속이 어렵거든요. 그래서 좀 더 적극적인 참여가 힘들 때가 있습니다. 가게와 천사들 간의 활발한 의사소통과 정보 교환이 이루어지면 좋겠어요.

공유하기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