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가게 15주년 기념 인터뷰 ‘박진영 활동천사님 가족’

아름다운가게 15주년, 보석보다 빛나는 사람들의 이야기

활동천사님들과 함께 나눔과 순환의 세상을 만들어 온 아름다운가게가 어느덧 열다섯 살이 되었습니다. 아름다운가게가 지난 15년간 나눔의 결실을 튼튼하게 쌓아 올릴 수 있었던 건 한결같은 활동천사님들의 헌신과 노고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이를 기념해 전국의 활동천사님들을 만나 뵙고 인터뷰를 진행하였습니다. 활동천사님 한 분 한 분 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함께해 주셔서 참, 고맙습니다!

박진영, 이익현, 이주희, 이다영, 이준 활동천사님

"사람을 잇는 아름다운가게의 행복의 다리, 저희 가족이 앞장설게요!"

가장 중점에 두고 있는 삶의 가치는 무엇인가요?

(진영) 지금 나의 자리에서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의 것을 하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저는 고등학교때부터 봉사동아리 활동을 하면서 봉사를 해왔어요. 봉사를 통해서 다른 사람과 나누는 삶을 사는 것이 사람으로 살아가면서 아주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나누는 것을 더 잘 해보고자 사회복지도 공부했어요. 이런 엄마의 모습을 보며 자라서 인지 큰 딸(주희)도 지금 대학에서 사회복지를 공부하고 있답니다. 오랜 시간 가족 전체가 함께 봉사 한다는 것, 쉽지 않을텐데요.

(다같이) 저희 가족이 좀 특이한 걸까요? (웃음) 우리 가족은 모두 봉사활동을 하는 마음 가짐이 닮았어요. 누구 한 명 싫어하거나 빠지지 않고 나서죠. 그리고 각자의 역할이 다 나눠져 있어요. 평소 매장에서 봉사활동을 하는 것 외에 행사를 할 때 밖에 현수막을 건다 던지 하는 일들은 아빠(익현)가 도맡아하죠. 또 식품업계에 있다 보니 먹을 거리들을 좋게 구할 수 있어요. 천사님들, 간사님들과 많이 나누기도 한답니다. 처음에 가족 전체가 봉사활동을 할 때는 막내(준)가 업혀있었는데 어느새 중학생이 된 걸 보니 시간이 참 빠르다 싶어요.

자원활동을 하며 겪었던 어려움 혹은 지속함에 있어서의 어려운 점이 있나요?

(진영) 봉사활동을 오래 하면서 왜 어려운 점이 없겠느냐만은… 우리는 온 가족이 똘똘 뭉쳐서 잘 극복하는 것 같아요. 특히 주희와 다영이가 사춘기를 겪을 때는 가족봉사가 좀 어려웠었어요. 모든 것이 다 귀찮고 하기 싫을 때잖아요. 하지만 고맙게도 잘 넘겼고 지금은 오히려 저보다 더 열심히 해요.

(주희) 저희에게는 거의 아름다운가게가 참새방앗간과 같아요. 그냥 못 지나치죠.(웃음) 시간이 나면 친구들하고 노는 것도 좋지만 매장에서 봉사활동을 하고 싶은 마음도 커요. 그래서 친구와의 약속을 안하고 매장으로 봉사 갈 때도 있어요.

가족봉사를 하면서 느끼는 점에 대해 들려주세요.

(진영) 가족이 다 함께 같은 곳에서 봉사활동을 하면 이야깃거리가 풍성해서 좋아요. 학교이야기나 직장이야기는 겪은 사람만 알 수 있지만., 아름다운가게에서 같이 봉사하는 이야기는 모두가 겪고 아는 이야기라 공감도 잘되고 이야기 할 게 많죠. 그래서 우리 가족은 언제나 대화를 많이 해요. 서로가 굉장히 친구 같고 친하고.

아름다운가게에 대한 제언이나 혹은 천사님의 다짐을 들려주세요.

(함께) 다짐이라… 우리 가족은 천사님들 사이에서, 그리고 매니저님과 천사님 사이에서 소통의 다리가 되려고 해요. 가족모두가 그 행복의 다리를 놓아주려고 하죠. 원활하게 커뮤니케이션이 되고 오해가 생겨도 잘 풀릴 수 있게 역할을 하겠습니다. 그리고 봉사활동은 꾸준하게 하는 것이 중요하잖아요.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이 존재하는 한 우리 가족도 열심히, 성실히 봉사활동을 하려고 합니다.

공유하기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