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원활동 덕분에 가족들과 더 친해졌어요” 이가연 활동천사

오늘의 활동천사는 인천삼산점 이가연 활동천사입니다. 올해로 18살이 된 가연활동천사는 15살 때부터 활동하여 벌써 3년 차가 되었다고 하는데요. 남동생도, 어머님도 활동천사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훈훈한 가족활동천사의 이야기를 함께 들어보실까요~?

 

이가연 활동천사 (4)


“바코드 찍는 게 즐거워 보였나봐요”

처음엔 엄마가 구매천사로 아름다운가게에 자주 들리시다가 활동천사를 모집한다는 소식을 듣고 4년 전 쯤 먼저 시작하셨어요. 저는 청소년이라 안될 줄 알았는데, 아름다운가게에서는 가능하더라고요. 그리고 남동생은 우리가 활동하는 것을 보고 바코드 찍는 게 즐거워 보였는지 뒤늦게 같이 하게 되었어요.


 
 

“가족끼리 더 친해져서 너무 좋아요”

가족들과 함께 활동하고 난 이후에는 가족 사이에 공감거리, 얘기할 거리가 더 많아져서 이전보다 훨~씬 친해졌어요. 원래 저희 가족이 말이 많은 편이긴 하지만, 더 사이가 가까워지니까 집이 항상 시끌시끌 하고 너무 좋아요^^
엄마는 활동천사를 하기 전에는 살짝 우울증이 있기도 하셨지만 지금은 누구보다 봉사 할 때 가장 즐거워 보이고 행복해 보이세요.
 
 이가연 활동천사 (2)

▲자원활동중인 이가연 활동천사(왼쪽)와 어머님

 


“봉사는 제 스스로 약속한 시간이라고 생각해요”

저는 매주 토요일에 활동하는데, 사실 친구들이랑 토요일에 약속 잡고 놀고 싶기도 해요. 하지만 제가 스스로 약속한 시간들이고 책임을 져야 하는 시간이라고 생각해서 가끔 쉬고 싶은 생각이 들 때도 있지만 힘들진 않아요. 그래도 단골손님도 많이 와 주시고 동생이랑 서로 포스 앞에 서 있겠다고 투닥투닥 할 때도 즐겁고 그래요!

 

“봉사는 선생님 같아요”

보통 봉사활동을 하면 누군가를 돕는 일이라고 생각 할 수 있지만 제게는 봉사활동이 선생님 같아요. 항상 봉사를 통해서 배울 수 있거든요. 활동을 하면서 사람들도 많이 만나니까, 사회를 처음 배운 곳이기도 하죠! 제 마음이 꽉 차는 기분도 들어요.

이가연 활동천사 (5)
 
아름다운가게를 통해 나눔을 실천 할 뿐만 아니라, 가족과 더 친해질 수 있다는 사실~ 이가연 활동천사의 훈훈한 가족봉사 이야기였습니다. 나눔은 나눌수록 더욱 커진답니다. 여러분도 온 가족이 함께 실천하는 나눔데 도전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이가연 활동천사 (1)

이가연 활동천사 (3)

 

이가연 천사가 활동하는 아름다운가게 인천삼산점의 모습. 현재 인천지역에는 부평삼산점을 포함해 인천논현점, 부평산곡점, 동인천점 이렇게 4개의 매장이 있습니다.

 

 

취재기자 김민주, 편집기자 김은지아름다운기자단 3기

아름다운가게의 자원활동가님들의 아름다운 소식을 전달하는 아름다운기자단입니다.
공유하기공유하기